네이버포스트 메뉴

“토리엄마” 與한준호 구설수… 국민의힘 고양을 당원 일동 ‘규탄서’ 주목

URL복사

(시사1 = 유벼리 기자) 김필례 당협위원장을 필두로 한 국민의힘 고양시을당협위원회 당원 일동은 19일 이른바 “토리엄마” 발언 구설수에 휘말린 한준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향한 규탄서를 냈다.

 

일동은 이날 성명을 통해 “고양(을) 주민이자 국민의 힘 당원으로서 이 땅의 여성 모두를 모독한 한준호 국회의원을 규탄한다”며 “덕양(을)이 모든 대한민국 여성들의 분노의 화살이 쏟아지는 곳으로 변했다. 우리 당 윤석열 대선후보의 부인 김건희씨에 대해 '토리엄마 김건희'라고 한 한준호 민주당 의원 겸 이재명 대선후보 수행실장이 말한 이유는 무엇인가”라고 운을 뗐다.

 

일동은 “자신이 수행하는 후보의 부인을 '두 아이의 엄마'라 칭한 반면 우리 당 후보의 부인에 대해 '토리엄마'라 칭한 것은 오직 아이를 낳은 여성만이 우월한 존재라는 것인가”라고 지적했다.

 

일동은 “한준호 국회의원에게는 여성이 애를 낳은 적이 있느냐에 따라 우열이 정해지는 억압적이고 종속적인 의미란 말인가”라며 “더구나 영부인도 국격을 대변한다는 말에는 오직 아이를 낳은 여성만이 영부인을 할 수 있다는 것인지 아연실색할 수밖에 없다”고도 했다.

 

일동은 계속해서 “진정한 국격은 여성비하의 언어와 인간에 대한 존중이 부재한 한준호 현 더불어 민주당 이재명 대통령후보 수행실장은 모든 자리에서 물러나 스스로 자숙하며 참회의 시간을 갖는 데서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촉구했다.

 

일동은 재차 한준호 의원을 겨냥해 “여성 비하의 언어로 이 땅의 여성을 모독한 바 즉각 사퇴하라”며 “반려동물에 위안을 얻고 자식처럼 키우는 1000만 반려인을 비하한 바 깊이 자숙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