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포스트 메뉴

언론시민단체 “네이버‧카카오 제휴평가위원회 해체해야”

URL복사

(시사1 = 민경범 기자) 한국인터넷기자협외와 언론소비자주권행동, 포털뉴스개혁시민연대(준) 등 언론시민단체는 19일 오전 11시 성남시 분당구 네이버 본사 앞에서 ‘네이버 포털뉴스 제평위 해체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네이버‧카카오 포털뉴스 제휴평가위원회(제평위)의 전면 해체를 요구했다.

 

이들은 포털뉴스가 문제들을 만들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포털뉴스가 뉴스 독과점을 만들어냈고, 뉴스매체 입출과 퇴출 권한을 제휴평가위원회가 독점행사하고 있다”며 “제평위의 퇴행적 카르텔 구조로 포털뉴스는 뉴스 신뢰도 추락의 산실이 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문체부, 공정위 등 정부기관도 법적 근거 없는 임의기구에 불과한 제평위의 특권적 담합 카르텔 구조를 방치해놓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기사형 광고, 가짜뉴스 등으로 공공성과 뉴스 신뢰도에 사망선고를 받은 포털뉴스는 더 이상 뉴스유통 구조의 메카가 되어서는 안 된다”며 “새로운 공공뉴스포털 플랫폼 개발은 저널리즘의 중요한 과제가 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