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포스트 메뉴

손경식 경총회장 "디지털 대전환시대, 사회적 대화 필요"

URL복사

2021년 고용노동 대전환 국제컨퍼런스 축사

“우리는 경제, 산업, 노동시장의 패러다임이 근본적으로 바뀌고 있는 대전환의 시대로 진입했다. AI, 빅데이터, 5G 등 첨단기술을 주축으로 하는 디지털 전환이 가속화되고 있으며, 언택트산업도 크게 성장했다. 산업현장에서 스마트 팩토리, 물류 로봇 등 첨단 디지털 인프라 구축이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 회장이 지난 10일 오전 시작된 ‘새로운 고용노동 패러다임 모색(NEW LABOR PARADIGM)’을 주제로 한 ‘2021년 대전환시대 국제심포지엄(INTERNATIONAL CONFERENCE ON THE ERA OF 2021 GREA TRANSFORMATION)’ 축사를 통해 밝힌 말이다.

 

손 회장은 “온라인 플랫폼 경제가 급성장하며 새로운 형태의 고용이 증가하고 재택근무와 원격근무 등 일하는 방식도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며 “기후변화와 환경문제는 전 세계적 고통과제가 되고 있고,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상향하고 탄소국경제 도입등 각종 환경규제도 강화하고 있다”고 피력했다.

 

그는 “ 디지털, 친환경산업으로의 전환이라는 역사적 대전환 시대에 경쟁력을 유지하기 위해 과감한 투자를 단행하며 일자리 창출과 인재육성에 적극 나서고 있다”며 “노사정 모두 탄소중립, 디지털 전환이라는 대전환의 시기를 함께 마주하고 있다, 노사정이 모두 과거 기득권을 내려놓고 노동시장에 대한 규제와 대립적 노사관계를 개선해 유연하고 미래지향적인 산업 생태계 조성에 힘서야 한다”고 말했다.

 

손 회장은 “이 과정에서 노사정 의견을 조율할 수 있는 사회적 대화가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며 “경총도 1998년 사회적 대화기구 출범 때부터 경영계를 대표해 사회적 대화에 참여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책임 있는 사회적 대화의 주체로서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