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포스트 메뉴

전국 농수산물 직거래장터 800일만에 다시 선다

URL복사

‘도농상생 직거래장터’ 서울광장, DMC, 만리동광장…전국 111개농가 참여

 

(시사1 = 장현순 기자) 지난 '19년 추석 이후 코로나19로 열리지 못했던 서울광장 농수산물 직거래장터가 2년여 만인 약 800일 만에 다시 선다.

 

영양 고추, 서천 젓갈, 청송 사과 등 전국 곳곳의 신선한 우수 농수산물을 시중가보다 최대 30% 저렴하게 살 수 있다. 같은 날 마포구 DMC, 만리동광장에서도 직거래장터가 열린다.

 

국내 최대 도매시장인 가락시장에선 20일 하루 절임배추부터 무, 고춧가루, 새우젓까지 다양한 김장 재료를 최대 30% 할인된 가격에 살 수 있는 김장재료 소비 촉진행사가 열린다.

 

서울시는 ‘단계적 일상회복’과 함께 그동안 코로나19로 움츠러든 소비를 진작하고, 지역경제를 활성화시키기 위해 소비자가 전국 생산 농가의 우수한 농수산물을 합리적인 가격에 만날 수 있는 ‘도농상생 직거래장터’와 ‘김장재료 소비 촉진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단계적 일상회복 수칙에 따라 동시간대 행사장 이용자를 100명 미만으로 제한해 관리하고 주기적인 방역을 실시해 안전하게 운영할 계획이다.

 

‘도농상생 직거래장터’는 11월 19일~20일까지 2일 간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서울광장, 마포구 DMC, 만리동광장에서 열린다.

 

11개 시·도, 74개 시·군, 111개 농가가 참여한다. 전국 지자체에서 추천한 우수 농산물이 최대 30%까지 저렴하게 판매된다.

 

아울러 제주도 갈치, 금산 수삼, 철원 쌀 등 코로나19, 지역축제 취소 등으로 인해 판로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과잉농수산물 특별 판매전도 서울광장에서 진행된다.

 

특히 제주도 갈치는 시중가보다 약 70% 할인된 6천원(1팩, 220g)으로 저렴한 가격으로 총 2,000개가 판매된다.

 

‘김장재료 소비 촉진행사’는 11월 20일 오전 9시부터 오후 4시까지 가락시장에서 열린다. 김장철을 맞아 서울시, 농수산식품공사, 가락시장 유통인이 공동 개최하는 김장재료 기획 판매전이다.

 

4인 기준 약 1,000가구 소비가 가능한 김장 재료(절임배추, 무, 새우젓, 마늘, 쪽파, 고춧가루 등 약 45톤)를 시중보다 30% 저렴한 금액으로 가락시장행사장에서 구매가능하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