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포스트 메뉴

홍준표 "尹, 흘러간 정치인들 주워 모아 골목 대장 노릇"

URL복사

갈곳 없는 낭인들이 임시 대피소를 찾은 것과 불과

 

(시사1 = 윤여진 기자)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인 홍준표 의원은 28일 당내 경쟁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 비판에 나섰다.

 

홍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북에 글을 올려 "윤 전 총장을 향해 민심을 거역하는 당심은 없다"며 "흘러간 정치인들 주워 모아 골목 대장 노릇 하는 것도 이제 미칠 남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건 리더쉽이 뛰어 나서가 아니라 갈곳 없는 낭인들이 임시 대피소를 찾은 것과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홍 의원은 이어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은 그걸 두고 파리떼 라고도 했다"며 "파리떼는 썩은 곳에만 몰려 든다"며 "결국 민심이 천심"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홍 의원은 "이준석 당대표 선거 때도 그랬다"며 "당원과 국민은 바보가 아니라"고 말했다. 또한 "아직도 패거리 구태 정치인을 주워 모아 이길수 있다고 믿는 사람이 바보"라고 비꼬았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