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포스트 메뉴

근로복지공단노조, 체불임금사업 위해 적정예산 및 인원 촉구 1인시위

URL복사

지난 9월 6일부터 국회 정문 앞.."기재부는 체불임금 해결 의지 밝혀라"촉구

“체불임금 해결의지 없는 기획재정부를 규탄한다.”

 

김길수 근로복지공단노조 인천북부 부지부장이 5일 오전 국회 정문 앞 1인시위에서  밝힌 말이다.

 

근로복지공단 노동자들은 지난 2018년 고용노동부가 40만 체불임금 지급 업무를 공단에 맡겨, 올 10월부터 시작돼야 하지만 기획재정부가 인력과 예산을 통제해 업무를 할 수 없게 됐다며 강하게 반발했다.

 

근로복지공단노동조합(위원장 김종섭)이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정문 앞에서 노조 간부 릴레이 1인 시위를 통해 “10월부터 40만 체불임금 지급 업무를 공단이 맡았고, 법률구조공단 113명이 수행했던 소송 업무(채권회수)도 이관돼 업무가 폭증하게 됐다”며 “하지만 기재부는 고용노동부가 승인한 325명의 사업수행 인력은 고사하고 고작 39명 가지고 모든 것을 해결하라고 하고 있다”고 분노했다. 임금체불 업무 이관과 관련해 근로복지공단노조는 해결책 강구를 촉구하며 지난 9월 6일부터 국회 앞에서 1인시위를 하고 있다.

 

가영진 근로복지공단노조 대외협력부위원장은 "체불임금관련 노동복지행정서비스가 제대로 자리잡고 성공적으로 사업이 추진되기 위해서는 전산시스템구축 등 사업에 필요한 예산과 적정인력확보가 필수적으로 뒷받침돼야 한다"고 밝혔다.

 

이날 5일 1인 시위를 한 김길수 근로복지공단노조 인천북부지부 부지부장은 “지난 2018년 고용노동부가 체불행정혁신안을 발표하고 사업수행인력 325명을 승인했다”며 “기재부가 내년 공공부문 증원인력을 최소 예산 편성을 하면서 근로복지공단에게 39명으로 수행하라고 한다, 체불임금 해결의지가 없는 기획재정부를 규탄한다”고 밝혔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