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김철관 인기협회장, 영화 <그대 어이가리>관람

URL복사

지난 17일 이창열 감독, 주연 배우 선동혁-정아미 등 만나 축하 인사

김철관 한국인터넷기자협회장이 사회적으로 문제가 되고 있는 치매와 우리 전통 상여 소리(만가)를 주제로 한 영화 <그대 어이가리> 기술시사회에 초청받아, 영화를 관람했다.

 

김철관 회장은 지난 17일 오후 3시 서울 용산CGV에서 상영된 영화 <그대 어이가리> 기술시사회에서 영화를 제작한 이창열 감독, 주연 배우 선동혁·정아미 씨를 만나 인사를 나눴다.

 

김 회장은 “상영하기 어려운 코로나시대에, 오랜 만에 감동적인 영화를 보게 됐다”며 “심금을 울린 영화 ‘그대 어이가리’에서 고향(전남 고흥)의 전통 상여소리를 듣게 돼 너무 좋았다”고 말했다.

 

이날 김철관 회장은 이창열 감독을 만나 축하를 건넸고, 주연 배우 선동혁 씨에게는 “오랜 만에 고향(고흥)의 소리를 들은 것 같아 좋았다”고 말했다.

 

기술시사회에 앞서 인사말을 한 이창열 감독은 “영화를 통해 햇빛과 같은 그런 메시지가 전달이 돼, 창구 역할이 될 수 있는 본보기가 될 수 있기를 희망해 본다”며 “이 영화는 앞으로 오늘 기술시사회를 시작으로 국제영화제에 출품을 한 후, 국내 극장 개봉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주연배우 선동혁(소리꾼 아버지 역) 씨는 “작년 여름 코로나 2.5단계에서 영화를 촬영했는데, 어려운 가운데에서도 아무 탈 없이 이렇게 기술시사회까지 할 수 있어, 아무리 생각해도 기적인 것 같다”고 전했다.

 

그는 “오늘 특별히 작품의 타이틀 제목을 써주신 한국 서예가의 거목인 초당 이무호 선생님과 작품을 많은 사람들에게 멋있게 전파해 주기 위해 오신 한국인터넷기자협회 김철관 회장님께도 감사하다, 그리고 관객 여러분께도 정말 고맙다”고 말했다.

 

기술시사회에 끝나고 만난 정아미(치매 어머니역) 씨는 “촬영할 때가 코로나 시기여서 여러 가지 사람 모임, 집합하는 것, 렌트하는 것, 장소 제공 등의 많은 제약이 있었다”며 “그래도 다행히 우리 감독님과 스태프들이 그런 것을 다 조심스럽게 대응해 촬영을 무사히 끝낼 수 있었다”고 말했다.

  

출연한 배우 고용화씨는 " 다시금 우리 전통 소리의 매력을 느낀 너무 감동적인 영화였다"며 "치매  가족의 고통을 알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대 어이가리>는 사회적 문제가 되고 있는 치매 환자의 삶과 죽음, 거기에 만가(상여가)소리를 조합한 우리 전통문화를 재현한 영화이다. 기술시사회, 공식 시사회를 거치고, 국제영화제에 출품을 한 후, 국내 개봉 예정이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