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대한민국 아티스트들을 열렬히 응원한다

URL복사

요즘 지상파와 종편 등 다수의 채널에서 등장하는 프로그렘이 있다. 바로 '트로트 경연'이다. 국민들의 사랑을 꽤 많이 받는 듯 싶다. 각 방송사에서는 자사 트로트 프로그렘에 출연한 출연진을 앞세워 시청자들에게 새로운 흥을 돋구고 있기 때문이다. 필자 역시 애청자 중 한 사람으로 틈틈이 시청하고 있다. 그리고 볼 때마다 "대한민국은 예인이 넘치는 문화국가구나"하고 감탄할 때가 많다.

 

트로트 경연과 함께 다뤄지는 '무명가수 오디션 프로그램'도 흥미로운 볼거리다. 이는 새로운 색으로 대중에게 신선한 충격과 감동, 향수를 불러일으킨다. 우리가 잊고 있던 명곡들을 다시 접할 수 있게 해주는 것이니, 많은 이들로부터 '브라보'를 외치게 한다.


이번 칼럼을 빌려 무대를 장악하고 관객을 장악하고 모든 공간을 장악하는 대한민국 아티스트들에게 기립 박수를 보낸다. 당신들 덕분에 귀는 호강하고, 혼신의 힘을 다해 부르는 참가자들의 모습과 진심에 국민은 마음의 감동과 힐링을 얻기 때문이다. 코로나19로 멀어져가는 사람과 사람 사이 메말라가는 정서에 아티스드들의 행보는 위안이 된다.

 

대한민국의 아티스트들이 한국을 넘어 글로벌 시장까지 그들의 이름이 브랜드가 되길 열렬히 응원하며 기대한다. 또 열심히 살아가는 문화예술인들 당신께 영광이 있기를 소망한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