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김태년 "문 대통령 백신 1호 접종?야당 부끄럽고 한심"

URL복사

야당의 백신 정쟁화 방법도, 방향도 틀려...짜증만 유발

 

(시사1 = 윤여진 기자)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3일 문재인 대통령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호 접종자가 돼야 한다는 야권의 주장에  대해 "코로나19 시국에 야당의 유치한 백신 정쟁화는 부끄럽고 한심하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선거때문이라면 야당의 백신 정쟁화는 방법도, 방향도 틀렸다"며 "코로나 위기 극복을 위해 국민 마음을 하나로 모아도 부족한 판에 야당의 저급 정치형태는 외려 국민 마음을 흐트러지게 하고 싸증만 유발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 원내 대표는 "야당은 방역 방해 행위를 중단하라"며 "정치권이 솔선수범하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김 원내대표는 "민주당 의원들은 이미 백신 개발 전부터 '필요하면 먼저 맞겠다'는 서약서도 했다"며 "의학과 과학의 판단을 기초로 결정할 백신 접종 순서마저 정쟁 수단으로 악용하는 야당의 형태에 매우 유감스럽다"고 비판했다.

 

또한 "이명박 정부 시절 청와대와 총리실이 어떤 목적으로 불법 사찰 문건을 보고 받았는지 어떤 지시를 내렸는지 상상하기조차 두렵다"며 "국민의힘은 불법사찰의 진실을 고백하고 진상규명에 앞장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