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코로나19 신규확진자 357명...거리두기 조정 주말 직전 발표

URL복사

 

(시사1 = 박은미 기자)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3일 357명으로 집계됐다.

 

이에 정부는 확진자 발생 상황을 더 지켜보면서 다음주부터 적용해야 할 거리두기 조정안을 이르면 주말 직전에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오늘(23일) 0시 기준으로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357명 늘어 총 누적 확진자 수가 87.681명이라"고 밝혔다. 여기서 국내 발생이 330명이고, 해외유입이 27명이다.

 

설 연휴가 끝나고 급속한 확산세를 우려했던 대로 600명대까지 증가했다가 다시 지난 20일부터 감소해 400명대에 이어 이틀째 300명대로 떨어졌다.

 

국내 발생을 지역별로 보면 경기가 122명으로 가장 많았다. 그 뒤를 이어 서울 (118명), 강원(14명), 부산(12명), 인천(12명), 충남(8명), 대구(7명), 경북(7명), 전북(7명), 관주(6명), 경남(5명), 충북(4명), 울산(1명), 세종(1명)순으로 나타났다.

 

해외 유입 신규 확진자는 "내국인 10명, 외국인 17명으로 5명은 검역단계에서 확진됐고 22명은 지역사회에서 격리 중 확진됐다.

 

유입 국가별 확진자 수는 미국이(8명), 프랑스(3명), 인도(2명), 러시아(2명), 인도네시아(2명), 파키스탄(2명), 아랍에미리트(1명), 일본(1명),싱가포르(1명), 폴란드(1명), 체코(1명), 루마니아(1명), 나이지리아(1명), 리비아(1명) 순이다.

 

전날 하루 의심 신고 검사자는 43,535명이었으며 임시선별검사소 검사자 수는 35,733명으로 총 79,263명 이었다. 

 

위중증 환자는 2명 늘어 148명이 되었고, 사망자는 11명이 늘어 누적 사망자는 1,573명, 치명률은 1,79%다.

 

코로나19가 완치돼 격리 해지된 사람은 507명으로 현재까지 총 78,394명이 격리 해제돼 현재 격리중에 있는 확진자는 7,714명이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