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청청래, 유승민에 "참 못나고 나쁜 사람"

URL복사

국민불안 증폭시키는 무책임한 술수

 

(시사1 = 윤여진 기자)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코로나19 백신 1호 접종자로 문재인 대통령이 돼야 한다는 유승민 전 의원의 주장에 "참 못나고 나쁜 사람이다"고 비판했다.

 

정 의원은 이날 유 전 의원에게 "국민불안을 오히려 증폭시키는 무책임한 술수"라며 "문 대통령이 먼저 맞으면 국민을 제쳐두고 특혜라고, 사고라도 나면 고소해야 할 것인가"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에 시비걸지 말고 그렇게 국민 건강이 걱정되면 나와 함께 코로나19 백신을 먼저 맞자"며 "문 대통령을 모욕하는 것은 대통령을 뽑은 국민에 대한 모욕"이라고 강조했다.

 

정 의원은 또 "백신을 충분히 획보했다는 데도 백신을 못구한다고 난리 칠 때는 언제고, 이제 백신 접종하겠다니 불안 조장하며 난리 치고 있는 것은 또 누구인가"라며 거듭 비판했다.

 

정 의원은 "말을 비비꼬아서 할 필요가 없다. 문 대통령이 그냥 싫다는 것 아닌가"라고 꼬집었다. 

 

또한 "앉으면 앉았다고  서 있으면 서 있다고 뭐라고 시비 거는 사람들 아닌가"라며 "유승민 씨의 연락을 기다린다"라고 적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