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野, 신현수 수석 사의표명 두고 연일 맹공

URL복사

(시사1 = 윤여진 기자)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은 신현수 민정수석의 사의표명을 두고 연일 논평을 냈다.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은 지난 18일 논평을 내고 “문 대통령의 신임이 두텁다고 알려진 신현수 민정수석마저 취임 40여일 만에 사의를 표명했다”며 “상식선에서 검찰개혁이란 미명 하에 통상적 절차도 무시한 정권보위용 검찰인사 등을 통해 검찰장악을 서슴지 않는 이 정권의 부끄러운 민낯을 견디기 어려웠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예령 대변인은 “신 수석은 과거 정권 국정원 사찰 의혹과 특별감찰관 임명 문제 등 주요 국정 현안에 대해 문 대통령에게 고언을 아끼지 않았으나, 그 결과는 ‘검찰인사 패싱’ 같은 철저한 무시였으니 신 수석이 자리를 지키기 어려웠을 법하다”며 “검찰과 법무부 갈등을 봉합할 궁여지책으로 민정수석 자리에 기용해 놓자마자 허수아비로 만들더니 이제와 사의를 만류한답시고 언론플레이까지 해가며 청와대 스스로 신뢰와 권위를 떨어뜨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통상적인 인사 절차가 아니었음에도 정권 비리를 덮기 위한 검찰인사를 재가한 대통령의 태도는,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문제와 관련해 대국민 사과까지 했던 모습과 모순된다”며 “인사권자인 문 대통령은 이러한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고 이를 바로잡지 못하면 또 다른 위기가 도래할 것임을 직시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19일 홍경희 국민의당 수석부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임명된 지 불과 40여 일 된 민정수석의 사의는 문재인 정권 레임덕의 신호탄이자, 파탄난 청와대 국정운영시스템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사건”이라며 “변화를 다짐했던 박범계 장관 역시 추미애 전 장관과 다를 바 없는 불통과 독선적 인사 전횡을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홍경희 수석부대변인은 “오죽하면 권력기관에 대한 사정권과 인사권을 관할하는 민정수석의 입에서 '투명인간이 된 것 같다'는 호소를 하겠는가”라며 “이는 문재인 정권의 인사가 시스템이 아닌 소수에 의한 아날로그식 밀실인사임을 보여준다”고 주장했다.

 

홍 수석부대변인은 “더욱이 검찰 출신인 신수석을 노골적으로 인사에서 배제 시킨 것은 이 정권의 뼛속 깊이 스며들어 있는 검찰에 대한 적대감과 피해 과다 망상을 보여준다”며 문대통령은 언제까지 갈등만 유발하는 ‘복마전’ 국정운영을 반복할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홍 수석부대변인은 ”만약 또다시 합죽이가 된 채 묵과한다면 그것은 레임덕의 자기고백이 될 것“이라며 ”상식과 원칙에 부합되는 국정운영을 해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