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여야, 국정원 불법사찰 두고 연일 설왕설래

URL복사

(시사1 = 윤여진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은 19일 국정원 불법사찰 사건을 두고 논평을 주고받았다.

 

강선우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시간이 지날수록 이명박 정부 국정원이 무차별적으로 광범위한 불법사찰을 한 사실이 명확해지고 있다”며 “불법사찰은 명백한 범죄이자, 국민의 기본권을 유린하고 탄압하는 중대범죄”라고 지적했다.

 

강 대변인은 “국민의힘은 불법사찰에 대한 진상 규명을 얘기할 때마다 4.7재보궐 선거에 영향을 끼치려는 정치 공세라고 호도했다”며 “국민의힘은 ‘저급한 정치공세’, ‘진실 가리기’를 즉각 멈추고, 이명박‧박근혜 정부 국정원의 불법 사찰 의혹 진상규명에 적극적으로 나서길 촉구한다”고 밝혔다.

 

황규환 국민의힘 상근부대변인은 “지난 16일 국회 정보위에 출석한 박지원 국정원장은 DJ·노무현 정부 시절에 불법사찰이 없었냐는 질문에 ‘없었다’고 당당히 답변했다”며 “민주당 역시 기다렸다는 듯 연일 이명박 정부의 국정원 사찰문제를 확대시키려 안간힘을 쓰고 있다”고 주장했다.

 

황규환 상근부대변인은 “하지만 국민들은 이 모든 일련의 행태들이 선거를 앞둔 또 하나의 정치공작임을 알고 있다”며 “2005년 8월 5일. 당시 김승규 국정원장은 ‘국민에게 용서를 구한다’며 국민의 정부 시절, 디지털 휴대전화 감청장비 두 종류를 자체 개발해 1998년 5월~2002년 3월 불법 감청했다고 스스로 밝힌 바 있다”고 지적했다.

 

황 상근부대변인은 “김대중 전 대통령은 국민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는 보도자료까지 배포했고, 참여정부시절 민정수석이었던 문재인 대통령은 기자간담회에서 ‘충격적’이라고 했다”며 “박 원장과 민주당은 국민들의 눈을 흐리려는 정치공작을 즉각 그만두고, 행여 과거 정권의 잘못된 행태가 있었다면 국민 앞에 모든 사실을 가감없이 밝혀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희석 국민의힘 대변인도 “‘국정원 사찰 문건 언급은 선거법 위반 소지가 있으니 청와대는 개입하면 안 된다’ 언론이 전한 청와대 민정수석의 비공개 회의 발언 취지다”라며 “민정수석마저 염려하는 이 사안이 어찌하여 청와대 회의에서 논의된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윤희석 대변인은 “국정원이 꺼내고 여당이 불을 지피는 ‘불법사찰 프레임’에 청와대까지 가담하려던 것은 아닌지 합리적 의심이 가능한 대목”이라며 “만일 관여했다면 ‘울산시장 선거 개입’에 이어 또 하나의 ‘청와대발 선거 공작’”이라고 주장했다.

 

윤 대변인은 “여당은 이명박 정부에서도 그랬으니 박근혜 정부도 마찬가지일 것이라 한다”며 “김대중 정부에서는 국정원장이 불법 감청을 실토하고 대통령이 사과했었고, 노무현 정부에서는 당시 야권 대선주자였던 이명박 전 대통령을 불법 사찰한 국정원 직원이 실형을 선고받기도 했다”고 지적했다.

 

윤 대변인은 “여당의 해괴한 논리대로라면 현 정권도 불법 사찰을 하고 있단 말인가”라며 “선거를 앞두고 기획한 저열한 정치 공세가 아니라면 소상히 밝히면 될 일이다. 청와대는 ‘국정원 사찰 회의’ 진상을 낱낱이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