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1970년 이후 서울시 항공사진 온라인으로 발급하세요

URL복사

국토정보 플랫폼에서 14일부터 서비스 실시

 

(시사1 = 민경범 기자) 서울시가 보유하고 있는 1970년 이후 서울시 항공사진을 14일부터 국토정보 플랫폼에서 온라인으로 발급 받을 수 있다.

 

국토정보 플랫폼은 국토지리정보원에서 운영하고 있는 지도정보 제공 플랫폼으로 수치지도, 항공사진, 정사영상 국가기준점, 통계정보 등 다양한 국토정보를 제공해왔다.

 

이에 따라, 서울시를 포함해 9개 지자체가 개별 관리 중이던 총 492,470매의 항공사진에 대한 열람․발급 서비스를 통합운영하게 됨으로써 국토정보의 항공사진 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수 있게 됐다.

 

항공사진은 그동안 재산권 증빙 등을 위해 활용하는 자료로 국토지리정보원을 방문하는 민원인은 연 평균 6천여명에 달하고 평균 소요비용은 7만 4천 원 가량이었다.

 

그러나 이제는 국토정보 플랫폼 서비스를 통해 무상으로 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되어 국토지리정보원이나 해당 지자체를 직접 방문해야 하는 번거로움 없이 편리하게 항공사진을 열람하거나 발급받을 수 있게 됐다.

 

뿐만 아니라, 역사 사회 지리 분야 원격수업 자료로 활용할 수 있도록 고지도·역사지도 콘텐츠를 새롭게 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됐다.

 

현재, 국토정보 플랫폼을 통해 항공사진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지자체는 부산시와 대구시를 제외한 9개 지자체로 서울시, 경기도, 인천시, 광주시, 대전시, 제주시, 성남시, 김해시, 청주시 등이다.

 

한편 이번에 서비스하는 서울시 항공사진은 1970년대 도시개발 이전 서울의 모습과 현재의 모습이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