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野 “文대통령, 박범계 임명 철회 결정해야”

URL복사

(시사1 = 윤여진 기자)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은 13일 “공직자 재산신고 누락, 부동산 가족 간 증여 및 허위 거래 의혹, 고시생 폭행 의혹, 박범계 후보자 명함 의혹, 측근의 금품수수 의혹 등 박범계 법무부장관 후보자 관련 의혹이 하루가 멀다 하고 드러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특히 측근의 금품수수 범죄 의혹과 관련해선 당시 박 후보자의 보좌관이 사태 파악에 나선 상황인데도 박 후보자는 전화 한 통 하지 않는 등 사태 해결을 위한 어떠한 조치도 취하지 않았다”고 이같이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법적으로는 문제가 없었다고 발뺌하지만, ‘관리자’ 역할에 대한 도의적 책임조차 사라지는게 아니라는 것을 잘 알 텐데도 말이다”고도 했다.

 

김 대변인은 계속해서 “박 후보자가 2012년 1000만원을 출자해 공동 투자한 로펌도 도마에 오르고 있다”고 했다.

 

김 대변인은 재차 “지난 6년간 매출이 328배나 급등했다”며 “로펌이 급성장한 시기 또한 박 후보자가 법사위 간사로 활동할 때, 그리고 문 정부 출범과 맞물린다”고 했다.

 

김 대변인은 “이러한 의혹투성이 박 후보자에 대한 청문회가 25일 국회에서 열린다”며 “박 후보자는 국회 패스트트랙 폭행 사건으로 내달 27일 재판 출석을 앞두고 있는 피의자 신분”이라고 했다.

 

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조속히 박 후보자의 임명철회를 결정하기 바란다”고 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