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與김태년 “美바이든 행정부 출범, 한반도 정세 국면전환 예고”

URL복사

(시사1 = 윤여진 기자)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3일 “바이든 미 행정부 출범을 앞두고 한반도 정세에 국면전환이 예고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때 “문 대통령은 신년사에서 북미대화와 남북대화에서 대전환을 이룰 수 있도록 마지막 노력을 하겠다는 것을 천명하면서 지금까지 남과 북이 함께 한 모든 합의사항에 대한 이행을 약속했다”고 이같이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북한은 문재인 정부가 내민 기회의 손을 잡고 한반도 평화와 협력의 새로운 문을 열어야 한다”고 했다.

 

김 원내대표는 계속해서 “북미대화는 최종 합의에까지는 이르지 못했지만 2차례 정상회담을 가졌을 만큼 새로운 관계를 축적했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재차 “바이든 행정부 출범 직후 트럼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성과를 계승하고 북미관계를 정상화시키기 위해서는 문재인 정부의 중재자 역할이 긴요하다”고 했다.

 

김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만약 북한이 바이든 행정부 출범 직후 과거와 같은 방식의 무력도발로 긴장을 격화시킨다면 북한의 고립만 더 심화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