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고민정, 접종비교 논란…국민의당 “접종 마무리 중인 나라는?”

URL복사

(시사1 = 윤여진 기자) 안혜진 국민의당 대변인은 12일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호주, 뉴질랜드 등의 국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확보하고도 국민들에게 바로 접종하지 않는다’며 늑장 대응한 정부를 비호하고 나섰다”고 우려했다.

 

안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백신 부작용 여부 파악을 위해 접종을 서두를 필요가 없는데 웬 호들갑이냐는 투”라며 이같이 우려했다.

 

안 대변인은 “백신을 확보하고도 접종하지 않는 것과 백신을 늦게 확보해 접종하지 못하는 것은 전혀 다른 입장임을 판단하지 못하는 것인가”라고도 했다.

 

안 대변인은 또 “물이 없어 갈증을 해소하지 못하는 것과 갈증이 해소되어 가진 물을 아끼는 것은 천지 차이”라고 했다.

 

안 대변인은 “전 국민이 거의 다 접종을 마무리 중인 이스라엘과 같은 나라는 어찌 설명할 것인가 묻고 싶다”고 강조했다.

 

안 대변인은 재차 “코로나 확진자가 하루에 수백 명씩 나오고 매일 수십 명의 국민이 사망하고 있는 가운데, 집권 여당 잘못을 날카롭게 지적하고 독선을 바로잡는 게 야당의 당연한 역할”이라고 했다.

 

이어 “백신 확보를 하지 못한 정부의 안일함을 질책하는 야당을 향해 도리어 ‘정쟁을 멈추라’는 초선 의원의 발언은 국민을 선동하고 호도하는 전형적인 정치꾼의 모습이 아닐 수 없다”고 부연했다.

 

안 대변인은 “뉴질랜드는 올해 8일 자 총 누적 확진자 2,188명에 사망자는 25명으로 지역 감염은 거의 발생하지 않고 있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37개 회원국 중 인구 대비 감염·사망자 수가 최저인 나라이고 호주 신규 확진자 수는 10명 남짓, 대만은 10명 미만으로 최근 들어 사망자도 없다”고 강조했다.

 

안 대변인은 “일찍이 강력한 정부의 봉쇄 조처로 중국발 입국자를 엄격히 막아 코로나 청정국이 되었고, 발 빠르게 코로나19 백신을 인구 이상 접종할 수 있도록 확보한 국가들”이라고 설명했다.

 

안 대변인은 그러면서 “지혜도 없고 능력이 안된다면 ‘안일한 대응으로 코로나 3차 유행과 대규모 지역 감염을 막지 못했고 백신 확보도 늦어 죄송하다’라는 자성의 태도라도 보여야 그나마 지탄을 줄이는 길”이라고 촉구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