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국민의힘 “文대통령, ‘송구하다’는 말로 국민 달랠 수 없다”

URL복사

(시사1 = 윤여진 기자) 윤희석 국민의힘 대변인은 12일 “문재인 대통령이 집권 후 처음으로 부동산 정책 실패를 인정하고 사과했다”며 “문재인 정부 4년 동안 서울 아파트 가격은 58% 상승해 역대 최악”이라고 지적했다.

 

윤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런 참담한 현실은 무시한 채 청와대는 불과 얼마 전까지 부동산 자화자찬을 이어갔었다”며 “지지율이 하락하고 보궐선거에 빨간 불이 켜지자 등 떠밀려 한 사과 아닌가”라고 이같이 지적했다.

 

윤 대변인은 “임기가 1년 남짓 남은 상황에서 대통령 약속대로 부동산 공급 확대가 이루어질지 의문”이라고도 했다.

 

윤 대변인은 계속해서 “현재의 부동산 혼란은 시장 원리를 무시한 채 공급을 막고, 잘못된 아집에 사로잡혀 규제를 남발했던 무능의 결과”라고 했다.

 

윤 대변인은 “정책 기조가 바뀌지 않는 한 ‘송구하다’는 한마디로 국민들 마음을 달랠 수는 없다”고 못박았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