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윤희숙 “文정권 부동산, ‘공급의 병목’ 원리가 외면”

URL복사

(시사1 = 윤여진 기자)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은 12일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사에서 부동산 문제에 대해 사과하고 공급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다짐했다”며 “(이런 일이 발생한 이유는) 가격이 지속적으로 오르면 공급의 병목을 풀어야 한다는 초보적인 원리가 이 정부 내내 외면됐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윤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왜 여기까지 오는데 4년이나 걸렸을까, 전문가들의 말을 귓등으로도 듣지 않고, 데이터를 관찰하지도 생각하지도 않고, 오로지 까마득한 옛날 입력된 이념적이고 추상적인 도그마만 따르기 때문”이라고 이같이 지적했다.

 

윤 의원은 “마치 시장파괴 매뉴얼이 존재하는 것처럼 관료와 정치인이 기계적으로 이념코드만 맞춘 계획만 4년 만들어온 결과가 지금 상황”이라고도 했다.

 

윤 의원은 그러면서 “온통 우울한 정황뿐이지만 그래도 문대통령이 언급한 공급대책이 시장 안정 기대를 가져올 정도로 효과적이기를 바란다”고 했다.

 

윤 의원은 또 “핵심 지지층만 바라보지 말고 실사구시의 자세로 시장 병목 해소에 초점을 맞춘 계획을 내놓는다면, 이 엄동설한에 이사갈 집을 걱정하는 국민들의 추운 마음을 안심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촉구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