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문 대통령 "작년 OECD국가 중 최고의 경제 성장률"

URL복사

11일 오전 10시 청와대 신년사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전 10시 청와대 신년사를 통해 “2021년은 우리 국민에게 '회복의 해, 포용의 해, 도약의 해'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경제는 지난해 OECD 국가 중 최고의 성장률로 GDP 규모 세계 10위권 안으로 진입할 전망이며 1인당 국민소득 또한 사상 처음으로 G7 국가를 넘어설 것으로 예측된다”고 밝혔다.

 

코로나19와 관련해서도 “정부는 국민과 함께 3차 유행을 조기에 끝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다음 달이면 백신 접종을 시작할 수 있다. 우선순위에 따라 순서대로 전 국민이 무료로 접종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권력기관 개혁은 견제와 균형을 이루는 일”이라며 “법질서가 누구에게나 평등하고 공정하게 적용되도록 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한반도 평화와 번영이 국제사회에도 도움이 된다는 것을 남북은 손잡고 함께 증명해야한다”며 “전쟁과 핵무기 없는 평화의 한반도야말로 민족과 후손들에게 물려주어야 할 우리의 의무”라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미국 바이든 행정부의 출범에 발맞추어 한미동맹을 강화하는 한편 멈춰있는 북미대화와 남북대화에서 대전환을 이룰 수 있도록 마지막 노력을 다하겠다”고도 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를 겪으면서 보건, 돌봄, 운송, 환경미화, 콜센터 종사자와 같이 우리의 일상 유지를 위해 없어서는 안 될 필수적인 역할을 하는 분들의 노고를 새롭게 깨닫게 됐다”며“'모두의 안전이 나의 안전'이라는 사실을 되새기면 함께 행동에 나설 수 있었다”고 전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