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소 모양 본뜬 왕실 제기유물 ‘우정’유튜브로 만난다

URL복사

국립고궁박물관, 1월 4일부터 소개

 

(시사1 = 유벼리 기자) 국립고궁박물관이 조선 시대 풍요로운 나라를 꿈꿨던 마음처럼 평안한 신축년 소띠해 새해를 기원하고자 1월의 큐레이터 추천 왕실 유물로 ‘우정牛鼎’을 정하고 온라인으로 소개한다.

 

우정은 소의 머리와 발굽 모양을 한 세 개의 발과 두 개의 손잡이가 달린 제기용 솥이다. 뚜껑에도 소를 뜻하는 한자인 ‘牛’자가 새겨 있다.

 

국립고궁박물관은 종묘에서 사용되던 제기 중 삶은 소고기를 제례 장소까지 옮기는데 사용한 우정을 소장하고 있다.

 

제기에 담는 희생(제례에서 제물로 바치는 동물)의 종류에 따라 우정(소)·양정(양)·시정(돼지)으로 구분했는데 이중 소는 특히 귀한 제물로 여겨 종묘제, 사직제 등 가장 중요한 국가제례에만 사용했다.

 

우정은 국가제례 때 신에게 익힌 고기를 올려 대접하는 절차인 ‘궤식’과 신에게 바친 고기를 국왕이 다시 받는 절차에 사용했던 솥이다.

 

이는 신이 제물에 복을 담아 인간에게 돌려주는 것을 의미했고, 우정에 담겼던 고기는 제례가 끝난 후 연회에서 왕과 신하들이 함께 먹거나 종친들과 신하들에게 나누어 주었다.

 

이처럼 소를 비롯한 희생은 신과 국왕, 백성을 연결하는 매개체로 우정에는 신에 대한 공경과 신이 내린 복을 아래로 널리 베풂으로써 백성들의 안녕을 바라는 마음이 담겨 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