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왕실문화재 기증사진 310여건 공개한다

URL복사

고(故) 한석홍 작가의 궁궐 전각 사진

 

(시사1 = 유벼리 기자) 문화재청은 국내 문화재 사진 개척자인 고(故) 한석홍 작가가 1980~1990년경 왕실문화재를 촬영한 기증사진 310여 건을 공개한다.

 

국립고궁박물관은 2019~2020년에 걸쳐 고(故) 한석홍 작가가 촬영한 왕실문화재와 궁궐 전각 사진필름 490여 건을 유족으로부터 기증받았다.

 

이 필름들은 1980~1990년대 국립고궁박물관의 전신인 궁중유물전시관이나, 그 이전 문화재관리국에서 촬영한 것으로 왕실회화, 공예, 천문, 과학 관련 왕실문화재, 궁궐 전각 사진필름 등이 포함되어 있다.

 

고(故) 한석홍 선생은 우리나라 문화재 사진의 개척자이자 1인자로 평가받는 사진작가다. 이번에 공개하는 사진은 유족들로부터 기증받은 필름 중에 310여 건을 선별해 디지털화한 것이다.

 

이 사진들은 촬영 당시의 유물상태와 별도의 촬영실이 없던 열악했던 문화재 촬영 환경 등을 살펴볼 수 있는 중요한 자료들이다.

 

개관 15주년을 맞은 국립고궁박물관이 국민과 공유하여 소중한 문화재 자료를 국민과 함께 나누는 뜻깊은 기회를 갖고자 마련됐다,

 

사진 파일은 박물관 누리집(www.gogung.go.kr, 소장품-왕실문화 아카이브-한석홍 기증사진)에서 누구든 자유롭게 내려 받아 활용할 수 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