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진선미 “아파트 환상 버려야”… 유시우 “먼저 실천해봐라”

URL복사

진선미 더불어민주당 미래주거추진단장은 20일 “아파트에 대한 환상을 버려야 한다”며 “임대주택으로도 주거의 질을 마련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진 단장은 이날 한국토지주택공사(LH) 서울본부에서 열린 현장토론회 후 취재진과 만나 “우리가 임대주택에 대한 왜곡된 편견을 가지고 있다는 생각을 새삼했다”며 이렇게 강조했다.

 

진 단장은 현장토론회에 앞서 서울 동대문구 엘림하우스 및 강동구 서도휴빌 등 LH의 매입임대주택을 둘러보기도 했다.

 

진 단장이 둘러본 매입임대주택은 지난 19일 정부가 발표한 전세시장 안정화 대책 중 전세 공급물량 내 비중이 가장 큰 매물로 분류된다.

 

진 단장은 매입임대주택을 둘러본 후 “방도 3개고 해서 내가 지금 사는 아파트와 비교해도 전혀 차이가 없다”고 자찬했다.

 

진 단장이 매입임대주택을 극찬한 날, 진 단장 지역구에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소속으로 국회의원 출마를 선언했던 유시우 현 유관순열사기념사업회 부회장은 “그럼 진 단장부터 매입임대주택에 들어가서 살아보는 실천을 하는 게 어떨까 싶다”고 반박했다.

 

유 부회장은 이날 시사1과의 통화에서 “국민들이 원하는 주거가 매입임대주택일지 본인은 솔직히 모르겠다”며 “특히 처치 곤란한 상가 또는 호텔을 개조해서 국민들의 주거안정이라고 떡하니 내놓으면 국민들이 좋아할지도 모르겠다”고 이렇게 반박했다.

 

유 부회장은 그러면서 “이런 생각을 가진 것은 본인에 한정되지 않을 터”라며 “진 단장과 여권 핵심인사들부터 매입임대주택에 들어가서 살아봐라”라고 했다.

(시사1 = 윤여진 기자)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