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野김재섭 “가덕신공항 이름에 ‘노무현’?… ‘오거돈’ 나을 듯”

URL복사

김재섭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은 20일 여권에서 가덕도 신공항 건설 추진을 놓고 ‘노무현 공항 이름’을 거론하자 “오거돈 공항이 나을 듯”이라고 응수했다.

 

김 비대위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지난 19일 자신의 SNS에서 “가덕도 노무현 국제공항”이라고 주장한 기사를 공유했다.

 

김 비대위원은 관련 기사와 함께 “해외에서는 공항 지을 때 거기에 가장 공헌을 많이 한 시장 이름을 넣는다”며 “그럼 노무현 공항보다는 차라리 오거돈 공항이 더 나을 것 같다”고 비판했다.

 

내년 4월에 치러질 부산시장 보궐선거가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성추행 사건으로 인해 발생했고, 민주당 측에서는 선거용으로 ‘가덕도 공항’을 다시 꺼낸 점을 김 비대위원이 재차 부각시킨 셈이다.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학교 교수도 지난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김해신공항 억지 백지화가 내년 보궐선거를 노리는 (민주당발) ‘PK포퓰리즘’임을 스스로 드러냈다”고 지적했다.

(시사1 = 윤여진 기자)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