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정치신인에게도 졌다”…민주당, 연일 ‘금태섭 때리기’

URL복사

더불어민주당이 당을 전격 탈당한 후 무소속으로 내년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고심 중인 금태섭 전 의원을 강하게 견제하고 있다.

 

정청래 민주당 의원은 지난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금태섭을 이겨줘서 고맙다”며 같은당 강선우 의원의 후원금 계좌를 띄웠다. 강 의원은 이번 총선에서 금 전 의원을 공천 경선에서 꺾었다.

 

정 의원은 당시 경선 결과에 대해서는 “조국 프레임을 방패 삼은 보수언론과 야당의 공격을 무력화한 민심의 표출”이라며 “그 프레임이 먹히지 않는다는 것을 보여주는 쾌거였다”고 자평하기도 했다.

 

설훈 민주당 의원은 20일 오전 YTN 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지금 금 전 의원이 야권 후보로 (서울시장직에) 출마하겠다는 것인데, 넌센스”라며 ‘우리당 지역구 국회의원 후보로 선택도 못 받았다“고 견제했다.

 

설 의원은 재차 “(심지어) 당원 투표에서 떨어졌다”며 “그런 분이, 한 지역의 국회의원 후보도 못 나온 분이 서울시장으로 나온다, 이것은 넌센스”라고 밝혔다.

 

유기홍 민주당 의원 역시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강서갑에서도 정치신인에게 경선 탈락한 사람에게 갑자기 서울시장 자격이 생겼느냐”고 금 전 의원을 비판했다.

 

한편 금 전 의원은 지난 18일 국민의힘 초선의원 모임 강연에서 “감당할 역할이 있다면 고민할 것"이라며 "(서울시장 출마) 결심을 하게 되면 말하겠다”고 출마 가능성의 여지를 남겼다.

(시사1 = 윤여진 기자)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