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문 대통령 "APEC·G20에서 한국의 코로나19 대응 방역 경험 소개"

URL복사

한국의 K-방역 경험과 기술과 노하우 국제사회와 공유

 

(시사1 = 윤여진 기자)문재인 대통령이 20일부터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와 주요 20개국 협력체(G20) 다자 정상회의에 참석해 "한국의 코로나19 방역 경험을 공유하고, 인도적 지원과 치료제와 백신 개발 노력 등 국제사회에 대한 우리의 기여를 소개 할 예정"이다.

 

청와대는 19일 "문 대통령이 20일에는 APEC 정상회담에 참석하고, 21~22일에는 G20 정상회의에 참석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한국의 K-방역 경험과 기술, 그리고 노하우를 국제사회와 공유하고, WHO 등 국제기구와 지속적으로 협력하면서 진단기기와 마스크 등 1억 불 이상의 인도적 지원을 제공해 왔음을 설명할 방침이다.  

 

문 대통령은 "방역과 경제의 조화, 위기를 새로운 기회로 전환하는 우리의 대응 노력을 APEC 회원국들과 공유함으로써 코로나19 대응 모범국으로서 한국의 국제적 위상 제고에도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 할 예정이다.

 

박복영 청와대 경제보조관은 이번 회의에서 우리가 주도하고 있는 다양한 디지털 경제 촉진 협력 사업들을 소개하여 디지털 강국으로서의 우리의 위상을 확고히 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관련 사업은 ▲5G 네트워크 생태계혁신사업(과기부), ▲개인 데이터 보호 및 활용(산업부), ▲디지털경제 소비자보호(외교부), ▲스마트녹색교통서비스(G-ITS) 정책(국토부) 등이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사태로 위축된 자유무역질서를 회복하기 위해 기업인 등 필수 인력의 이동을 원활히 하자는 논의도 주도할 예정"이며 "우리 기업인의 국제적 이동 인력을 촉진하기 위한 논의를 제안하여 주도하고 있다"고 박 보좌관이 이같이 설명했다. 

 

G20 정상회의 첫 날인 21일에는 ‘팬데믹 극복과 성장·일자리 회복’을 주제로 방역과 경제·금융 대응 방안에 대해 논의된다. 

 

이어 문 대통령은 "부대 행사에서 의장국인 사우디아라비아의 살만 국왕으로부터 프랑스, 독일 등 6개국 정상과 함께 연사로 초청을 받았다. 특히 한국의 성공적인 코로나19 대응 경험을 공유하며 코로나19 재확산 국면에 있는 많은 G20 국가들과 대처 방안을 도출하는 데 기여할 예정이다.

 

22일에는 포용적이고 지속가능하며 복원력있는 미래’를 주제로 지속가능목표 달성, 취약계층 지원, 지구환경 보호 및 기후변화대응 등이 논의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새로운 정책 방향으로서 사람중심 경제와 혁신적 포용국가라는 비전 하에, ‘디지털 뉴딜’과 ‘그린 뉴딜’을 양대축으로 한 한국형 뉴딜을 제시할 예정"이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