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김해공항 백지화’ 與… 주호영 “文대통령은 국정 손 놨나?”

URL복사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9일 더불어민주당이 최근 김해공항 확장 백지화 움직임을 보인 데 대해 “김해신공항 확장은 ADPI(파리공항공단엔지니어링)라는 세계 최고의 공항 설계 전문기관의 용역으로 영남권 5개 단체장이 합의해서 결정됐던 사안”이라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 때 “이 정권이 4년 동안 김해신공항 확장에 대해서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가 아무런 권한도 없는 총리실 검증단을 꾸려서 이 결론을 뒤집으려 하고 있다”고 이렇게 밝혔다.

 

이어 “보고서 자체도 모순투성”이라며 “‘문제없다’ ‘문제없다’ ‘문제없다’ 해놓고 전면 재검토해야 한다고 했을 뿐 아니라, 검증위원 4명이 모두 엉터리 검증이고 들러리였다고 분개하는 상황”이라고 부연했다.

 

주 원내대표는 “국가 주요 국책사업이 정권이 바뀔 때마다 이렇게 권한 없는 기관으로 바꾸기 시작한다면 앞으로 제대로 진행될 국책사업은 아무것도 없을 것”이라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재차 “이것이 문재인 대통령의 뜻인가 아니면 문재인 대통령은 아예 국정에 손을 놓고 있는 것인가”라며 “문 대통령께서 답변해주시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어 “가덕도공항이 가능한지 아닌지는 그 이후의 문제”라며 “우선 국회의 과정을 거치지 않고 변경되는 것에 대해서는 분명한 감사나 검증 절차가 있어야 한다”고 부연했다.

(시사1 = 윤여진 기자)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