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서울시장 출마’ 고심하는 금태섭… 안철수 “좋은 일”

URL복사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19일 금태섭 전 의원이 최근 서울시장 출마에 “고심 중”이라고 밝힌 데 대해 “야권에서 재보궐 선거에 관심을 가지는 분들이 많아지는 건 좋은 일”이라고 밝혔다.

 

안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후 취재진과 만나 이렇게 밝혔다.

 

안 대표는 금 전 의원이 언급한 ‘곱셈연대’에 대해서는 “이야기를 들어보면 제 말과 똑같다”며 “많은 사람들이 어떻게든 힘을 합칠 수 있는 형태를 같이 의논해보자, 논의를 시작해보자, 그게 혁신플랫폼이라고 제가 이름 붙인 것”이라고 설명했다.

 

안 대표는 유승민 전 의원이 최근 “국민의힘 링 안에 와서 경쟁하자”고 제안한 데 대해서는 “지금 상황이 국민의힘만으로는 민주당과 일대일로 대결하면 굉장히 힘든 상황”이라고 거리를 뒀다.

 

안 대표는 그러면서 “야권 전체를 중심에 놓고 혁신플랫폼에서 서로 논의를 시작하자는 제안”이라고 주장했다.

 

안 대표는 재차 “이게 제가 저작권이 있는 건 아니다”라며 “이건 개념적으로 설명하고자 제안 드린 것이고 취지는 우선 민주당과 국민의힘이 일대일로 싸우면 굉장히 선거에서 불리할 가능성들이 지금 높아 보이니 국민의힘 뿐만 아니라 야권 전체가 힘을 합칠 수 있는 방법을 찾아보자는 게 첫 번째”라고 설명을 더했다.

(시사1 = 윤여진 기자)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