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정의당 “與 ‘묻지마 가덕도’ 추진에 깊은 우려”

URL복사

김종철 정의당 대표는 19일 “더불어민주당이 김해신공항 확장계획이 백지화되자마자 가덕도신공항을 밀어붙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의 때 “마치 정해진 수순마냥 진행하고 있는 것입니다. 무슨 적폐청산 정책도 아니고 정부정책이 정권에 따라 부침개 뒤집듯 하는 모습을 보고 있자니 답답할 뿐”이라고 이렇게 지적했다.

 

김 대표는 계속해서 “게다가 집권여당은 가덕도신공항에 대해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를 추진하겠다고 한다”며 “지난 종합심사에서 가장 낮은 평가를 받았던 가덕도신공항을 ‘묻지마’ 추진하겠다고 선언하는 셈”이라고 부각시켰다.

 

이어 “도대체 ‘묻지마 4대강’과 ‘묻지마 가덕도’에 무슨 차이가 있다는 것인가”라고 부연했다.

 

김 대표는 또 “동남권 신공항은 코로나19 위기 이후 수요예측부터 다시 시작하여, 환경파괴문제, 비용편익 분석까지 다양한 내용을 포함해 종합적이고 장기적으로 심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대표는 재차 “집권여당의 ‘묻지마 가덕도’ 추진에 깊은 우려를 다시 보낸다”고 했다.

(시사1 = 윤여진 기자)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