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홍남기 "무착륙 비행에600달러 면세 혜택"

URL복사

 

(시사1 = 장현순 기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열린 제20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중대본)회의 겸 제5차 한국판 뉴딜 관계장관회의에서 "항공 피해업계를 지원하고 소비 분위기 확산을 위해 새로운 관광형태인 '무착륙 국제관광비행' 도입을 추진하겠다"고 19일 밝혔다.

 

홍 부총리는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관계장관회를 주재하는 자리에서 "타국 입· 출국이 없는 국제선 운항을 1년간 한시적으로 허용할 것"이라며 "무착륙 국제관광비행 여행자에게도 일반 여행자와 동일한 면세 혜택을 부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재는 일반 여행자에게 허용되는 면세 한도는 1인당 연간 600달러로 술1병 400달러 이내, 담배 200개비, 향수 60㎖는 별도 산정한다.

 

이에 "대한항공, 아시아나, 제주항공, 진에어, 티웨이항공, 에어부산 등 6개 항공사에서 관련준비를 하고 있다.

 

정부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비대면 경제를 활성화하는 방안도 추진"하겠다며 "금융, 의료, 직업훈련, 소상공인,유통,물류,디지털콘텐츠,행정 등 8대 비대면 유만분야에 2021년 1조 6000억원을투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