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치매인식개선 위한 '백세누리길' 조성

URL복사

둘레길에서 치매정보 얻는다

 

인천지역 최초로 치매 예방과 인식개선을 위한 백세누리길이  조성됐다.

 

이번 백세누리길은 부평비전 2020위원회에서 제안된 공간으로, 둘레길에서 치매에 대한 정보를 얻고 건강한 생활 습관을 익혀 치매 친화적 환경을 만들어 간다는 취지이기도 하다.

 

둘레길은 입구에 '치매 주관적 기억 체크' 현판을 설치하고, 치매파트너인 꿀벌' 캐릭터를 따라 '치매 위험요인 및 예방'과 '인지자극교구' 등을 쉽게 접할 수 있도록 했다.

 

부평구 보건소 관계자는 "다양한 방법을 통해 치매에 대한 올바른 정보를 전달하고, 긍정적인 인식을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시사1 민경범 기자>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