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주호영 “추미애 칼춤이 날이 갈수록 도를 더해가”

URL복사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0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단 회의 때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칼춤이 날이 갈수록 도를 더해가고 있다”고 우려했다.

 

주 원내대표는 “라임·옵티머스 사건은 대형 금융 비리 사건에 권력이 개입한 게 그 모습”이라며 “수많은 기관 투자가들, 공공기관들이 많고 많은 사모펀드 중에서 왜 이 펀드들에 투자했는지를 확인하면 누가 이 펀드들을 도왔는지 드러날 것”이라고 이렇게 밝혔다.

 

이어 “뿐만 아니라 청와대 행정관이 직접 이 펀드에 관여하고 주식을 갖고 봐준 흔적들이 있다”고 부연헀다.

 

주 원내대표는 계속해서 “이런 펀드들을 제대로 견제하고 수사하기 위한 정권 합수단이 폐지됐다”며 “누가 이를 주도했는지를 보면 비호 세력들이 드러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 원내대표는 또 “지금 이러한 상태에서 추미애 검찰, 친추미애‧친정부 검사장들이 지휘하는 이 사건 수사들을 결론을 낸다 한들 어느 국민이 믿으며 승복하겠나”라고 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은 더 이상 추 장관을 방치하지 말고 즉각 경질하길 바란다”고 부연했다.

(시사1 = 윤여진 기자)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