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與광주시당 상임고문에 선임된 ‘강기정’… 정의당 “매우 부적절”

URL복사

 

김윤기 정의당 부대표는 19일 “저희 광주시당에서도 이미 지적한 바 있는 강기정 전 청와대 정무수석에 관해 말씀드린다”며 “라임사태로 논란의 중심에 서 있는 강 전 수석의 민주당 광주시당 상임고문 선임은 매우 부적절하다”고 밝혔다.

 

김 부대표는 이날 오전 광주광역시의회에서 열린 3차 현장 대표단회의 때 “집권당은 라임·옵티머스 사태의 진상이 제대로 밝혀질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 협조해야 할 의무가 있다”고 이렇게 밝혔다.

 

김 부대표는 “그럼에도 강 전 수석의 상임고문 선임은 집권당이 비리 의혹 인사의 바람막이를 자처하는 꼴”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의혹이 해소된 후 선임하는 게 오해를 만들지 않는 길”이라고 부연했다.

 

김 부대표는 또 “특히 지역정치에 대한 국민들의 걱정이 극에 달해 있다”며 “영남에서 국민의힘이나 호남에서 민주당이나 다를 바가 없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재차 “‘광주는 세상에서 가장 큰 학교’라고 자부해왔던 송갑석 위원장의 결단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시사1 = 윤여진 기자)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