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국민의힘 “후쿠시마 오염수 방출… 文정부, 강력대응 주문해야”

URL복사

 

허청회 국민의힘 부대변인은 19일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계획을 이달 안에 발표할 것이란 현지 보도가 있었다”며 “방사성 물질 농도를 낮춰 바다로 흘려보낼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고 밝혔다.

 

허 부대변인은 “일본의 결정에 대해 국제사회의 우려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며 “위험물질 농도가 낮더라도 방사능이 함유된 오염수라는 사실에는 변함이 없기 때문”이라고 이렇게 밝혔다.

 

이어 “일본 정부의 오염수 방류는 국제 규범에 반하는 용납할 수 없는 행태”라며 “태평양이 방사능으로 오염되면 그 피해는 고스란히 우리나라를 비롯한 태평양 연안국들에게 돌아간다”고 부연했다.

 

허 부대변인은 계속해서 “우리 어민들의 생존권과 국민의 안전도 위협받게 될 것은 불 보듯 뻔하다”고 우려했다.

 

그는 또 “국제 환경단체 그린피스는 후쿠시마 오염수가 방류되면 1년 이내에 동해로 유입된다고 지적한 바”라고 강조했다.

 

허 부대변인은 “정부는 국민이 불안해하지 않도록 가장 정확한 정보를 신속하게 제공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시사1 = 윤여진 기자)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