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포스트 메뉴

한전 외주업체 사망자, 한전 직원의 ‘31배’

URL복사

 

한국전력공사 외주업체 사망자가 한전 직원보다 31배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황운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국전력공사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총 32명의 사망자 중 한전 직원은 1명인 반면 외주업체 직원은 31명에 달했다.

 

특히 안전사고에 따른 총 333명의 사상자 중 한전 직원은 29명인 반면 외주업체 직원은 304명으로 집계됐다.

 

한전 직원들은 단순 고장 수리나 점검 등 상대적으로 덜 위험한 업무를 맡는 반면, 전주를 신설하거나 대규모 정비공사 등 위험성이 높은 업무는 외주업체 직원들이 주로 담당하고 있다.

 

이 때문에 ‘위험의 외주화’가 계속되고 있다는 지적이다.

 

사고원인별로는 전체 333건 중 감전사고가 114건(34.2%), 추락사고 67건(20%), 넘어짐 42건(12.6%), 맞음 26건(7.8%), 끼임 22건(6.6%) 등 순이었고, 사망사고의 경우 총 32명 중 추락사고가 15명, 감전사고가 11명 순이었다.

 

황 의원은 “최근 태안화력발전소 사고 등 위험작업을 외주업체에 떠넘기는 공기업의 행태가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지적했다.

 

이어 “하청 노동자의 사망사고에 대해서는 원청이 그 책임을 지게 하는 등 더 이상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부연했다.

(시사1 = 장현순 기자)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