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NH농협은행 금융사기 피해액 1306억원”

URL복사

 

최근 5년간 NH농협은행 고객에 대한 대출사기, 피싱·파밍 등 금융사기는 1만1197건 발생했으며, 피해액은 1306억원에 달했다.

 

13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어기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NH농협은행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5년간 NH농협은행 고객에 대한 대출사기가 7931건, 피싱·파밍이 3266건 발생해 금융사기가 1만1197건 발생했다. 피해액은 1306억1000만원에 달했다.

 

NH농협은행 고객에 대한 금융사기 건수와 피해액은 각각 2015년 1186건(피해액 71억100만원)에서 2019년 4158건(피해액 663억2400만원)까지 증가했다. 건수만 3.5배 피해액은 9.3배 증가한 것이다.

 

NH농협은행은 금융사기 방지를 위해서 의심계좌 모니터링 센터 운영 및 보이스피싱 예방 안내장 제작 등에 지난 5년간 20억6900만원을 투입했다. 연간 4억1300만원 정도의 예산이 금융사기 방지를 위해 투입된 것이다.

 

이에 어의원은 “NH농협은행의 금융사기 피해건수와 피해액이 매년 증가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며 “날로 고도화되고 있는 금융사기 예방을 위한 실효성 있는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시사1 = 장현순 기자)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