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현대차, 비자동차 부문에 수소연료전지 시스템 수출

URL복사

 

세계 최고 수준의 수소전기차 기술을 자랑하는 현대차가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을 통해 비자동차 부문에서도 세계로 진출하며 미래 친환경 시대에 발맞춘 수소사업 영역 확장에 나섰다.

 

현대자동차는 16일 “부산항을 통해 스위스의 수소저장 기술 업체인 ‘GRZ 테크놀로지스’ 및 유럽의 에너지 솔루션 스타트업에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을 수출했다”고 밝혔다.

 

이번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의 해외 수출은 7월 산업통상자원부의 국가 핵심 기술 수출 승인 이후 진행된 것으로 현대차가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을 비(非) 자동차 부문에 수출하는 것은 처음이다.

 

이번 수출은 7월 EU집행위원회의 수소경제 전략 발표 직후 이뤄진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의 첫 해외 판매라는 점에서 친환경 선진 시장인 유럽에서 한국의 우수한 기술력을 알릴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차는 2019년 전 세계에 4987대가 팔린 넥쏘를 앞세워 수소전기차 판매 1위에 올랐고 올해 역시 상반기까지 세계에서 가장 많은 3292대의 넥쏘를 판매했으며 2020년 7월에는 세계 최초로 30톤급 수소전기 대형트럭을 양산해 수출하는 등 그동안 수소전기차 시장 확대를 이끌어 왔다.

 

현대차는 이번 수출을 통해 완성차 판매라는 전통적인 사업 영역을 뛰어넘어 자동차 산업뿐 아니라 전 산업 분야에서 진정한 수소 사회의 실현을 앞당길 수 있는 중요한 성과를 달성하게 됐다.

 

현대차는 유럽으로의 수소연료전지 시스템 수출을 발판 삼아 향후 미국, 중국 등 글로벌 전역으로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의 해외판매를 확대함으로써 수소 사업의 영역을 넓혀 나갈 계획이다.

(시사1 = 장현순 기자)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