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국민의힘 “민주당은 사과하고, 윤미향은 사퇴하라”

URL복사

 

김은혜 국민의힘 대변인은 15일 “‘미숙했으나 불법은 없었다’던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치밀하고 명백한 억대 횡령 불법혐의가 밝혀졌다”며 “민주당은 사과하고 윤 의원은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김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윤 의원은) 할머니를 여행시켜 드린다고 모은 기부금, 돌아가신 위안부 할머니의 조의금마저 본인계좌로 받고 상당액을 개인용도로 사용했다 한다”며 “기소 내용대로라면 윤 의원은 역사의 아픔인 위안부 할머니를 자신의 돈벌이와 출세도구로 활용한 것”이라며 이렇게 촉구했다.

 

이어 “(그러나 윤 의원은) 드러난 불법에 대한 단 한 줄의 유감표명도 없었다. ‘몰염치’인가. ‘현실외면의 간절함’인가”라고 부연했다.

 

그는 그러면서 “할머니의 고통을 조금이라도 헤아렸다면 기소된 날 변명을 위해 할머니들을 이용할 수 있었을까”라며 “그것도 몸이 불편한 길 할머니를 마지막까지 앞세우는 집착에 마음이 아프다”라고 했다.

 

그는 또 “윤 의원은 위안부 할머니들을 이제 그만 놓아 달라. ‘할머니의 당당하고 멋진 삶을 부정’한 사람은 다름 아닌 윤 의원이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윤 의원은) 의원직을 사퇴하고 재판에 임하는 게 맞다”고도 했다.

(시사1 = 윤여진 기자)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