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정의당 “추경안 심사할 국회 전망은 어둡다”

URL복사

 

강은미 정의당 원내대표는 14일 “정세균 국무총리의 시정연설을 시작으로 국회는 오늘부터 4차 추경안 심사에 돌입합니다. 정의당은 코로나 위기로 벼랑에 내몰린 자영업자와 중소상공인, 일자리가 끊긴 노동자들의 손을 잡는 추경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의 때 “그러나 추경안 심사를 해야 할 국회의 전망은 어두워 보인다”며 “더불어민주당 한정애 정책위의장은 ‘1차 전국민 재난지원금 지급은 국회가 우겨서 한 것이다’, ‘선거논리가 일정 부분 있었다’며 언론과 인터뷰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국회의장과의 회동에서 ‘국민은 한 번 정부의 돈에 맛을 들이면 떨어져 나가려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고 부연했다.

 

그는 여야 유력 정치인들의 발언을 언급한 후 “국난에 준하는 위기 상황”이라며 “그럼에도 국민에게 마땅히 돌아가야 할 지원에 관해 여야 가릴 것 없이 시혜적 입장과 심지어 국민을 개·돼지 취급하는 듯한 모습마저 보이고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그러면서 “그러니 제대로 된 추경안 심사가 이뤄질지 대단히 우려스러운 것”이라며 “민주당과 국민의힘은 반성하고 국민 앞에 사과해야 합니다. 거대양당은 국민에게 희망 대신 절망과 분노만 주지 않도록 처신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시사1 = 윤여진 기자)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