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코로나19 신규확진 어제 176명,100명 이하 안줄어

URL복사

 

(시사1 = 윤여진 기자)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0일 하루 176명이 늘었다. 9일 연속 100명 대를 유지하고 있지만 기대했던 100명 이하로는 줄어들지 않았다.

 

11일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는 176명 늘어난 2만 1919명 을 기록했다.

 

특히 신규 확진자 수가 국내와 해외유입에서 모두 전날보다 증가했다. 감염 경로를 보면 국내 지역발생이 161명이고, 해외유입이 15명이다.

 

지역별로는 서울61, 경기 47명, 인천 8명 등 수도권에서 116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어 충남 14명, 대전 10명, 광주 7명, 울산 4명, 부산 3명, 전남 2명, 경북 2명, 대구 1명, 제주 1명 등의 순으로 확진자가 나왔다.

 

집단 감염이 곳곳에서 발생하면서 전날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병원에서 현재까지 18명 이  확진됐다. 또 종로구청 공원 녹지관리 업무를 담당하는 근로자 8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경기도 성남에서는 고시원 등과 관련해 8명의 확진자가 나왔고, 부천에서는 방문판매업과 관련해 총 11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이 밖에 광화문 도심 집회(누적 557명), 서울 일련정종 서울포교소(누적 20명),서울 송파구 쿠팡 물류센터(누적 13명), 수도권 산악카페 모임(누적 29명), 대전 건강식품 설명회(누적 39명), 광주 북구 시장(누적 27명), 울산 현대중공업(누적 12명) 관련 등에서 추가 확진자가 나왔다.

 

이날까지 격리해제된 확진자는 256명이 증가해 누적 1만 7천616명이고, 격리치료 중인 환자는 84명이 줄어 총 3953명 이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