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김용범 기재차관 "2차 재난지원금 자영업자·소상공인 매출 기준 선별"

URL복사

다음주 까지 지급 대상 확정 발표

 

(시사1 = 장현순 기자)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2차 재난지원금 선별 지급과 관련 코로나19 재확산으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매출을 기준으로 지급 대상을 선별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4일 밝혔다.

김 차관은 이날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지급 기준이 포괄적이라는 지적에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은 매출 기준을 기본 지표로 보고 있다"며 "매출은 소득보다 훨씬 더 파악하기가 용이하고 적시성이 있는 자료를 얻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 차관은 추석 전 선별 작업이 가능하냐는 질문에 "정부는 다음 주까지 지급 대상을 확정해 지원 방안을 발표하는 것을 목표로 준비하고 있다”고 답했다.

비정규직, 특수고용직 등 사회적 약자 계층에 대한 선별 문제에 대해서는 "피해를 보는 계층이나 그룹은 다양하니 매출 하나만 보는 것은 아니다"라며 "각 유형에 맞게 맞춤형으로 지원할 수 있는 방안들을 여러 프로그램을 나눠서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앞서 전날 밤에도 김 차관은 KBS '뉴스라인'에 출연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1차 확산 때와 다르게 현재는 피해가 특정 계층에 집중된 만큼 이들에게 선별적으로 지원하는 게 맞다"면서  "피해가 집중된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을 중점으로 선별 지원한다"고 밝힌 바 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