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대한민국, 글로벌 혁신지수 10위권 최초 진입

URL복사

 

특허청은 3일 “지식재산권분야 유엔 산하 국제기구인 세계지식재산기구(WIPO)가 2일 오후 6시(한국시간) 발표한 글로벌 혁신지수(Global Innovation Index)에서 한국이 10위를 차지하며 처음으로 10위권에 진입했다”고 밝혔다.

 

올해는 지난해에 이어 스위스가 1위를 차지했고 스웨덴, 미국, 영국, 네델란드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아시아에서는 싱가포르가 8위, 중국과 일본이 각각 14위, 16위를 차지했다.

 

글로벌 혁신지수는 WIPO, 유럽경영대학원(INSEAD) 등이 전세계 WIPO 회원국을 대상으로 경제발전의 중요요소인 혁신역량을 측정, 각국에 공공정책 또는 경영전략 수립 등에 필요한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2007년 도입됐다.

 

올해는 제도, 인적 자본 및 연구, 지식·기술 산출 등 7개 분야 80개 세부지표에 따라 131개국을 평가했다.

 

우리나라가 글로벌 혁신지수에서 10위에 오르게 된 것은 그 동안의 지속적인 혁신노력(Innovation Efforts)을 통해 새로운 지식과 기술을 개발할 수 있는 역량이 향상됐다는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았기 때문으로 해석된다.

 

한편 우리나라는 2012년 21위, 2014년 16위, 2016년 11위, 2018년 12위, 2019년 11위를 차지했다.

(시사1 = 장현순 기자)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