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박능후 복지장관 "3단계 거리두기 시행되면 일상 정지된다"

URL복사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차장은 25일 코로나19 재확산 사태에 대해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가 시작되면 일상이 정지되고 일자리가 무너지는 어려움을 감내해야만 한다”고 밝혔다.

 

박 차장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중대본 회의에서 "이번 주가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격상 여부를 결정짓는 중대한 고비"라며 거리두기 실천을 당부했다.

 

이어 “사회적 거리두기는 코로나19의 전국 확산으로부터 우리를 보호할 유일한 백신”이라고 부연했다.

 

그는 계속해서 “일상을 멈추는 어려움에도 방역당국의 조치에 자발적으로 협조해주고 계신 모든 국민 여러분께 감사를 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그는 “하지만 허위정보·가짜뉴스 유포, 방역공무원 폭행, 자가격리 이탈 등 방역을 방해하는 일부 사례도 발생하고 있다”며 “정부와 지방자치단체는 공동체의 건강을 위협하는 행위에 대해 엄정하게 조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시사1 = 유벼리 기자)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