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박능후 복지장관 “누구나 전파자 될 수 있다”

URL복사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 겸 보건복지부 장관은 24일 “누구나 전파자가 될 수 있고, 전국 어디서나 감염될 수 있는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박 1차장은 이날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때 “(코로나19) 확산세가 꺾이지 않는다면 국민적인 고통과 우리 사회의 비용이 눈덩이처럼 불어날 수밖에 없다”고 이렇게 우려했다.

 

이어 “다시 한 번 우리 일상을 멈추고,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력하게 실천해 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부연했다.

 

박 1차장은 계속해서 “전국적인 대유행을 걱정해야 하는 엄중한 상황”이라며 “전국적으로 지난 사흘 동안 천 명에 가까운 환자가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수도권의 교회에서 발생한 집단감염이 광화문 집회를 거쳐 전국으로 번지면서 어제는 수도권이 아닌 지역에서 발생한 사례도100명에 육박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와 싸우는 방역현장과 환자를 치료하고 생명을 구하는 의료현장을 함께 지켜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시사1 = 유벼리 기자)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