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지난달 실업급여 지급액 1조2000억원…역대 최대치 기록

URL복사

 

코로나19(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인해 실업자가 증가하면서 실업급여 지급액이 역대 최대치를 기록하게 됐다.

 

고용노동부가 10일 발표한 ‘7월 노동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구직급여 지급액은 1조1885억원이다. 이는 작년 동월대비 4296억원(56.6%) 급증한 수치다. 더욱이 지난 6월 기록한 역대 최대치(1조1103억원)를 한 달 만에 갈아치운 셈이다.

 

구직급여는 정부가 실업자의 구직활동 지원을 위해 고용보험기금으로 지급하는 수당이다. 이 수당은 실업급여의 대부분을 차지해 통상 실업급여로도 통한다.

 

지난달 구직급여 신규 신청자는 11만4000명으로, 작년 동월보다 1만3000명(12.9%) 증가했다. 구직급여 수급자는 73만1000명으로 집계됐다.

 

노동부는 “구직급여 지급액의 가파른 증가세는 실업자 증가뿐 아니라 작년 10월부터 적용된 구직급여 지급액 인상과 지급 기간 확대 등 제도 개선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시사1 = 유벼리 기자)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