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은행들에 쓴소리 가한 윤석헌 금감원장 “위험관리에 치중 말라”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금융지원을 위해 금융회사 임직원 면책을 확대하겠다”고 강조했다.

 

윤 원장은 22일 오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2020년도 금융감독자문위원회 전체회의’ 때 이렇게 말했다.

 

윤 원장은 “‘코로나19 금융지원 특별 상담센터’를 운영해 피해기업과 금융회사의 애로사항을 상담·해소하는 등 금융의 자금중개 기능이 원활히 작동될 수 있도록 더욱 힘쓸 것”이라고도 했다.

 

윤 원장은 그러면서 금융권의 원활한 자금 공급 역할의 중요성을 부각시켰다.

 

그는 “코로나19 사태로 소비심리가 극도로 위축돼 소상공인·자영업자 그리고 일부 업종의 어려움이 가중된다”고 우려했다.

 

계속해서 “이 가운데 금융권이 위험관리에만 치중해 자금공급 기능을 축소시킨다면 이는 오히려 경기 하강을 가속화시키고 신용경색을 발생시키는 등 부작용을 키우게 되는 소위 경기순응성 문제가 심화될 수 있다”고 밝혔다.

 

당시 자리에는 윤 원장을 비롯해 금감원 수석부원장 등 전 임원, 김홍범 금융감독자문위원장 자문위원들이 참여했다.

(시사1 = 장현순 기자)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