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10조 규모 저신용 회사채·CP 매입기구 설립…한은 8조 대출

 

코로나19로 자금 조달이 어려운 저신용등급 기업의 회사채·CP(기업어음)·단기사채 발행 등을 지원하는 한국판 SPV(특별목적회사)가 10조원 규모로 설립된다.

 

21일 정부에 따르면, 한국은행이 사상 처음으로 SPV에 직접 대출하는 대신, 정부가 SPV에 20%의 손실 보증을 제공하는 구조다.

 

정부와 한국은행은 지난 2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4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회의를 열고 이같은 내용의 지원 방안을 발표했다.

 

10조원 규모의 SPV는 산업은행이 세우고 한국은행이 SPV에 8조원을 선순위로 직접 대출한다. 나머지 2조원은 산은이 SPV에 1조원 출자하고 1조원 후순위 대출로 넣는다. 이를 위해 정부는 산은에 1조원을 출자한다.

 

한은이 사상 처음으로 SPV에 직접 대출하는 대신, 정부가 SPV에 20%의 손실 보증을 제공하는 구조다. SPV 운영 중 손실은 정부가 산은에 출자한 1조원→ 산은의 후순위 대출 1조원→ 한은의 선순위 대출 8조원 순으로 부담한다. 상환도 한은이 우선권을 갖는다. 기업의 조기상환, 시장 정상화 등에 따라 SPV 운용 규모 축소 때 SPV는 한은 선순위 대출금부터 우선 상환한다.

 

정부는 6개월간 한시적으로 운영한 뒤 시장 안정 여부 등을 고려해 연장 여부를 판단하기로 했다.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채권시장안정펀드는 가동일을 기준으로 AA- 이상 등급이었으나 이후 A+ 등급으로 하향 조정된 폴른 엔젤 기업들도 매입 대상으로 편입하겠다고 어제 밝혔다”고 했다.

 

손 부위원장은 “SPV도 우량등급의 CP나 회사채를 포함하지만 채안펀드와 달리 비우량등급을 손실이 안 나는 범위 내에서 포함한다는 차이가 있다”고도 했다.

 

이어 “우량채권은 두 정책이 중첩돼 지원되지만 SPV는 최우량 채권까지는 담지 않을 것”이라고 부연했다.

(시사1 = 장현순 기자)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