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심상정 “윤미향 논란, 더불어민주당이 책임 있게 나서야”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최근 불거진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 논란에 대해 “정의기억연대 회계 의혹은 검찰에 맡기더라도 윤미향 당선인 재산 형성 과정 의혹에 대해선 민주당이 책임 있게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심 대표는 21일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의 때 “민주당은 지금까지 ‘사실 관계 파악이 먼저’라면서 당선인 개인의 해명에만 맡겨 놓고 있다”며 “그러나 윤 당선인은 그동안 해명과정에서 여러 차례 사실관계 번복이 있었고 가족 연루 의혹들도 제기되어 있다는 점에서 스스로 해명하는 것은 더 이상 설득력을 갖기 어렵게 됐다”고 이렇게 말했다.

 

심 대표는 “이미 의혹이 눈덩이처럼 커지고 본인의 해명이 신뢰를 잃은 상태에서, 검증과 공천 책임을 갖고 있는 더불어민주당이 계속 뒷짐을 지고 있는 것은 국민들이 납득하기 어려울 것”이라고도 했다.

 

심 대표는 재차 “민주당은 신속히 진상을 파악해 국민들께 밝히고 진실에 상응한 책임 있는 조치를 내놓기 바란다”고 했다.

 

심 대표는 또 “여성의 존엄을 훼손한 일본의 천인공노할 전쟁 범죄는 오랜 세월 통한의 삶을 살아온 위안부 할머님들의 목소리로 세상에 알려졌고, 시민사회계의 끈질긴 노력으로 진실에 다가갈 수 있었다”며 “무엇보다 관련 단체들의 의혹으로 인해 진실과 정의를 위한 그동안의 시민사회의 노력이 폄훼되어서는 안 될 것”이라고 했다.

 

심 대표는 아울러 “더 나아가 일본의 국가적 책임과 사과와 배상 등 궁극적인 책임 규명을 위한 노력들이 위축되지 않도록 시시비비와 책임 규명이 조속히 이뤄져야할 것”이라고 했다.

(시사1 = 윤여진 기자)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