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김태년 "윤미향, 사실관계 확인이 먼저"

김 원내대표 "사실관계 나왔을 때 민주당 입장 정해질 것"

 

(시사1 = 윤여진 기자) 윤미향 민주당 당선인 논란에 대해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윤 당선인도 국민이 선출하신 분으로 당에서 입장을 취하고 결정할 때도 신중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21일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최근 논란이 일고 있는 윤 당선인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정의기억연대에서도 외부 기관을 통해 회계 감사를 받겠다고 밝힌 만큼 그 결과가 나온 뒤에 어떤 입장을 정해도 늦지 않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사실관계 확인이 먼저이며 사실관계가 나왔을 때 민주당의 입장이 정해질 것"이라고 일축했다.

 

이어 김 원내대표는 "지금 많은 언론에서는 정부 보조금이나 기부금을 개인이 유용한 것 아니냐는 취지로 의혹을 보도하고 있다"며 "하지만 그 점에 대해서 먼저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당에서 정의연 회계 장부를 들여다 볼 수는 없다”며 “행정안전부, 여성가족부, 국세청 등 해당 기관들이 권한을 갖고 정의연 회계와 사업이 제대로 진행됐는지 들여다보고 있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30년 동안 우리 사회에 이 문제를 공론화시키고 국제적으로 연대하고 보편적 인권 문제까지 승화시키는 데 많은 역할을 했던 운동 자체가 폄훼돼선 안 된다”고도 강조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