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김태년 “한명숙 사건의 진실이 10년만에 밝혀지고 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한명숙 전 총리 사건의 진실이 10년 만에 밝혀지고 있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2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때 “한만호씨의 옥중 비망록 내용을 보고 많은 국민들께서 충격을 받고 있다”며 “비망록에는 당시 검찰이 어떻게 거짓 진술을 강요하고 겁박했는지 낱낱이 열거돼 있다”고 이렇게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검찰은 한만호 씨를 통영에서 서울로 이감시키고 집요하게 추궁했고 끝내는 거짓 진술을 강요했다”고도 했다.

 

김 원내대표는 “한명숙 전 총리는 2년간의 옥고를 치렀고 지금도 고통을 받고 있다”며 “이미 지나간 사건이니 이대로 넘어가야 되는가”라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계속해서 “그래서는 안 되고 그럴 수도 없다”며 “검찰은 준 사람도 없고 받은 사람도 없는 뇌물 혐의를 씌워 한 사람의 인생과 명예를 무참하게 짓밟았다”고 했다.

 

김 원내대표는 또 “검찰은 비망록의 내용을 일체 부정하고 있다”며 “늦었지만 이제라도 진실을 낱낱이 밝혀내야 한다. 그것이 검찰과 사법부 정의를 바로 세우는 길이라 믿는다”고 했다.

(시사1 = 윤여진 기자)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